> 문화
나의 삶을 바꾸는 작은 습관, 스트레칭가볍게, 정확하게, 지속적으로!
최은지  |  dnfrudtlrdol@naver.com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71호] 승인 2019.02.02  09:32:5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우리는 24시간 평균 6시간 이상을 서 있거나 앉아있다. 10대 시절엔 하루의 절반 이상의 시간을 책상에 앉아있게 된다. 우린 항상 긴장 상태로 앉아있으면서 신체가 망가지고 있음을 잘 인지하지는 못한다. 그래서 지금부터 건강한 삶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간단히 할 수 있는 앉은 자세에서의 스트레칭과 자기 전 스트레칭을 소개하고자 한다.
▲먼저, 앉은 자세 스트레칭이다. 시작에 앞서 스트레칭의 기본자세는 흔들림 없이 근육을 잘 잡아주는 것이 목적이기에 바른 자세로 임하길 바란다.
하나, ‘앞으로 목 굽히기’이다. 흔히 체육시간에 가볍게 몸을 푸는 준비운동에서 많이 했을 것이다. 앉은 자세로 목 뒷덜미를 양속으로 눌러 턱이 가슴에 닿게 하는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목 주변 근육을 풀어주기에 적합하다.
둘, ‘깍지 끼고 등 밀기’이다. 양팔을 깍지 끼고, 동시에 손을 뻗어 등이 펴진다는 느낌이 들게 동작을 취한다. 이것 역시 간단하지만 어깨의 근육을 풀어주는데 적합하다.
셋, ‘의자에 앉아 몸 앞으로 굽히기’이다. 등이 둥근 모양이 되도록 천천히 몸을 앞으로 굽힌 후, 아랫배가 무릎에 닿을 정도로 구부려 등의 근육이 전체적으로 풀리게 한다. 의자에 장시간 앉아 있으면 가장 많이 경직되는 근육이 목 근육과 어깨근육이다. 이러한 근육의 긴장을 지속적으로 풀어줌으로써 집중력도 늘어나고, 학습능률도 늘릴 수 있게 된다.
▲이번엔 자기 전 스트레칭을 살펴보겠다. 자기 전에 하는 스트레칭은 낮 동안 피로했던 몸의 피로를 풀어주고, 수면에 도움을 줄 뿐만 아니라 아침에 다리가 붓는 현상을 예방할 수 있기 때문에 잠들기 전 3분만 투자한다면 건강을 챙길 수 있게 된다.
하나, 두 다리를 쭉 뻗고 등을 굽혀 양손을 발끝을 향에 뻗어준다. 여기서 포인트는 허벅지 근육이 당겨진다는 느낌을 받는 것이 중요하며, 이 스트레칭은 다리의 근육과 허리의 근육을 풀어준다.
둘, 한쪽 다리를 천천히 구부려,무릎을 양손으로 감싼 다음 다리를 손으로 안아 몸에 허벅지가 닿도록 한다.그 다음 양 다리를 동시에 구부려 손으로 안는다. 이 상태에서 천천히 깊은 호흡을 반복한다. 이 스트레칭의 경우 전신의 혈액순환을 도우며, 신체에 안정감을 주어 질 높은 숙면을 취하도록 돕는다. 특히 온전히 바닥에 닿았을 경우에 가장 좋은 효과를 발휘하게 된다.
이렇게 앉아서 가볍게 할 수 있는 스트레칭과 잠자기 전 3분 스트레칭에 대하여 알아보았다. 스트레칭의 경우 오랜 시간에 걸쳐 하는 운동이라기보다는 우리 몸의 중심을 맞추고 혈액순환을 돕기 위한 활동으로 지속적으로 해주는 것이 좋으며 무엇보다 정확한 자세로 하는 것에 집중한다면 우리의 몸을 더 건강하게 할 수 있을 것이다.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강릉시 공제로 357번지  |  전화 : 033-610-0157  |  팩스 : 033-610-0157  |  발행인 : 정창덕  |  편집인 : 최도림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창덕
Copyright © 2013 강릉영동대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