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기획
힘들어 하고 있을 너에게 쓰는 편지-허세연(15학번, 간호학과)
박지혜  |  park960914@hanmai..net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161호] 승인 2015.12.24  03:34:25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내 친구 수진이 에게」

요즘 휴학을 할까 말까 고민하는 네가 생각이 나서 이렇게 편지를 쓰게 됐어.

어쩌면 남들 다 하는 고민일 수도 있지만 유난히 힘들어하는 네 모습을 보면서 편지를 안 쓸 수가 없더라. 원하고 바라서 들어온 간호학과지만 여러 가지 이유로 휴학을 고민하는 너의 고민이 낯설게만 느껴지지 않았어. 남들보다 늦는 게 무섭고 남들과 다른 길을 걷는다는 것에서 하나부터 열까지 불안하고 두렵겠지만 나는 네가 괜한 걱정을 하고 있는 게 아니라고 생각해. 너만 늦는다는 것 때문에 휴학을 고민하는 거겠지만 남들보다 늦는 게 마냥 나쁜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 네가 생각하는 것보다 누구보다 천천히 차분하게 자기가 직접 하고 싶은 것을 위해서 걷는 것이 아니라 기어가듯이 사는 사람도 많아. 이 나이엔 남들 다하니까 나도 이거 하고, 이때는 남들도 다 하니까 나도 저거하고. 남들 사는 기준에 나를 맞춰서 살다 보면 내 일에 대해서 적극적이기 보다는 소극적이고, 능동적이기 보단 수동적으로 살게 된다고 생각해. 네가 그런 모습으로 주눅 들어서 어깨도 못 펴고 지내는 모습을 보는 것은 너무 마음 아플 것 같아. 휴학해도 나는 네가 잘 해낼 거라고 믿어. 너만 그런 게 아니야 남들도 다 그런 생각을 할 거야. 네가 어떤 생각을 하든지 너의 선택에 대해 네가 불안하지 않게 전폭적으로 지지하고, 존중해주고 싶어. 이 세상엔 자기가 하고 싶은 일을 하지 못하고 살아가는 사람이 정말 많아. 선택의 기회도 없이 무력감으로 채워가면서 하루하루 힘들게 지내고 있는 사람도 많은데 나는 네가 그렇게 되지 않았으면 좋겠어. 간호학과가 안 맞는 것 같고 수전증이나 주사기가 무서워서 요즘 많이 후회하고 있는데, 너무너무 아끼는 내 친구 수진아, 뛰지 못하면 걸어서, 걷지 못하면 엉금엉금 기어서라도 아득 바득 사는 사람들이 정말 많다! 힘든 일이 있어도 악으로 깡으로 무슨 일을 하든 열심히 할 거라고 믿어! 남들과 똑같이 살아가려는 것보다 조금은 특이하고 특별하게 하나하나 채워가고 만들어간다면 잘 해낼 수 있을 거야. 너무 고민하지 말고 정말 힘들 때에는 뛰다가 걷다가 기다가 멈춰서 주위 한번 둘러보고 숨 한번 고르면서 차분하게 잘 지냈으면 좋겠다! 항상 응원할게 파이팅!

폰트키우기 폰트줄이기 프린트하기 메일보내기 신고하기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요즘 네이버 구글 msn 뒤로가기 위로가기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   
확인
- 200자까지 쓰실 수 있습니다. (현재 0 byte / 최대 400byte)
-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 합니다. [운영원칙]
이 기사에 대한 댓글 이야기 (0)
최근인기기사
신문사소개기자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강원도 강릉시 공제로 357번지  |  전화 : 033-610-0157  |  팩스 : 033-610-0157  |  발행인 : 김제홍  |  편집인 : 우아미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제홍
Copyright © 2013 강릉영동대학신문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