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영화 나의 ‘소녀시대’를 보고나서

이 문구는 필자가 이번 여름에 감상한 영화이기도 하며, 2016년 5월 한국에서 흥행하였던 영화의 한 대사이다. 이 영화는 여주인공인 린전신이 자신의 학창시절을 회상하며, 그 당시에 느낄 수 있었던 사랑이라는 감정이 자신에게 많은 변화를 주고 성장하게 했다는 ...